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후원이야기

  • 홈 아이콘HOME
  • 알림마당
  • 후원이야기
  • 홈 아이콘
  • 알림마당
  • 후원이야기
결연후원사업 3차 후원자 만남의 날 '박정규 후원자님'
작성자
사례관리팀(김정화)
등록일
2019-12-03 오후 3:19:40
첨부파일

 

'3차 후원자 만남의 날'로 다년간 충주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

나눔을 실천하고 계시는

박정규 후원자님을 뵈었습니다!

후원자님의 진심어린 마음이 전해졌던 인터뷰를 공개합니다^^

 

 

Q. 후원을 시작하시게 된 계기는?

처음 봉사활동을 시작하게 된 것은 동량면의 미라실 쪽에 있는 학교였는데 그곳에서 벽지학교 사업으로 시작이 된 것 같습니다.
그때부터 그냥 내가 해야겠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Q. 후원하시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숭덕재활원에서 바자회를 통해 수익금을 창출해서 그때 당시 관장이 아이들을 위해 수익금을 전액 사용했습니다.
시설에 방문했을 당시 아이들 방을 둘러보니 에어컨은 없고 냄새는 나고 열악한 환경을 보며 안타까웠는데 수익금으로 시설등을 개선하는 것을 보고
복지관에서도 하면 좋을 것 같아 운영위원회로 활동하면서 바자회를 하자고 권유를 했습니다
.
그래서 복지관도 바자회를 시작하게 되었으며 지금까지 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자회 수익금을 지역사회를 위해 사용하고 있어 뿌듯합니다.

Q. 여러 기관에 후원 중이신데, 나눔에 대한 특별한 지론이 있으신지?

특별한 지론이 없습니다. 의도를 가지고 있는 사람과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의 차이가 있는 듯 합니다.
아너 소사이어티에 등록하려고 후원하는 것과는 다른 의미이며
, 후원을 하면서 드러내려면 많은 일들이 있었을테지만
그런 것은 저에게 아무런 의미가 없는 것 같습니다
. 하고 싶어서 하는건데 무슨 뜻이 있을까 싶습니다.

* 아너 소사이어티 :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1억이상 고액기부자)

 

Q. 장기후원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인지 혹은 어려웠던 점은 없으셨나요?
자연스레 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원동력인 것 같습니다. 특별한 의미를 부여해서 진행했다면 중간에 끊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일이고 생각없이 하는 일이기에 더 꾸준히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서 특별히 어렵다고 느껴본 적이 없습니다.
 

Q. 후원을 하며 삶에 어떤 변화가 있으셨는지?
복지관 사업에도 많은 의견을 주었는데 의견수렴이 되다보니 뿌듯했으며 그 결과 운영위원회가 잘 운영 되어 여러가지 사업에 대한
후원을 많이 했고 보람있는 활동들을 해서 항상 마음속에 남아 있습니다
. 연결고리를 끊어내면 끊을 수 있지만 끊어내지 않으니
지금도 같이 가는 것 같습니다
. 후원의 개념자체가 달라서 이익이라는 개념이 끼어있으면 달라지겠지만 그렇치 않기에
이것 또한 제 삶이라서 큰 변화는 없습니다
.
 

Q. 일상생활 중 후원자임을 자각하는 순간은?
후원자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습니다. 처음에는 뜻이 있었을텐데 오래되서 지금은 아무런 뜻이 없습니다.
그냥 하는 것이기에 이런 질문이 부끄럽습니다.
  

Q. 후원을 고민하고 계신 분들께 한마디.
후원이라는 것은 본인의 의사에 따라서 판단하는 거지 의미를 부여한다면 그건 후원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후원할 마음이 생겼다고 한다면 그냥 하면 되고 망설일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 항상 믿음을 가지면 됩니다.
 

Q. 앞으로의 계획은?
특별한 계획은 없습니다. 이제는 돈에 대한 후원과 행동으로 하는 후원은 나이가 있어서 힘든 것 같습니다.
제가 봉사와 후원을 못하면 마음을 주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복지관 행사 때 참여해서 옛날에 같이 후원하고 봉사하는 사람들을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같이 사먹고 웃고 즐길 수 있는 시간이 후원이라고 생각합니다
. 지금 제 나이에는 그 정도가 가장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같이 할 수 있는 복지관이 있다는 자체가 보람되며
, 제가 인연을 끊을 수는 있지만 끊지 않고 이어가면
그런 자리가 항상 마련되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 항상 불러 주시길 바랍니다.


                                                                       나눔은 일상이라고 말씀하시며 인연을 소중히 여기시고 다년간
                                                                                 충주종합사회복지과 함께 나눔에 동참해주신
                                                                                박정규 후원자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광성주류합동 대표 박정규 후원자님"